대전일보 로고

단양군 여름 휴가철 관광명소 휴장 없이 정상 운영

2020-07-16기사 편집 2020-07-16 10:03:05      이상진 기자 leesang453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단양]단양군이 여름 휴가철을 맞아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16일까지 주요 인기관광명소를 휴장 없이 정상 운영한다.

16일 군 다누리센터관리사업소에 따르면 국내최대 민물고기 수족관인 다누리아쿠아리움과 체험형 테마파크인 만천하스카이워크를 해당 기간 휴장 없이 운영하며 운영시간도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1시간 연장 하기로 했다.

단 만천하스카이워크 시설 중 짚와이어와 알파인코스터는 이용 시간을 고려해 오후 6시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2012년 5월 처음 문을 연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은 172개의 수조에 단양강을 비롯해 아마존, 메콩강 등 해외 각지에 서식하는 민물고기 230종 2만 3000여 마리를 전시해 가족단위 관람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가장 큰 아치형태의 수족관에는 꺾지, 모래무지 등 총 12종 3000마리가 방문객들을 반기며, 80t 규모 대형 어류 수조에는 아마존의 대표 어종인 레드테일 캣피시를 비롯해 화석어 피라루쿠와 칭기즈칸, 앨리게이터가 피시 등 5종 28마리가 전시되고 있다.

은어부터 철갑상어, 쏘가리, 잉어 등 총 16종 6000여 마리의 물고기를 한눈에 볼 수 있는 650t 규모의 메인수조는 신비로우면서도 스펙터클한 장관을 연출한다.

매주 월요일과 수요일 오후 3시 아쿠아리움 1층 수달전시관에서는 멸종위기종인 작은발톱 수달을 소개하고 동물 보호 필요성을 교육하는 '멸종위기종 생태설명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단양느림보길, 단양강잔도, 도담삼봉 등 천혜의 자연경관을 활용한 관광명소들이 비대면 안심관광지로 각광을 받으며 단양을 찾는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며 "안전한 단양여행이 될 수 있도록 청결한 시설물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