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푸드플랜 공약 대폭 축소

2020-07-15기사 편집 2020-07-15 16:46:45      김성준 기자 junea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먹거리통합지원센터 설립 축소, 공공급식 배송물류비 지원 폐지

충남도 민선7기 공약 중 지역농산물 생산·소비를 촉진하고 공공급식 강화를 위한 푸드플랜 공약 내용이 대폭 축소됐다.

충남도는 최근 '지역식품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푸드플랜 수립 및 푸드통합지원센터 설치'와 '충남 농산물 공공급식 시장 진출' 공약의 일부 사업내용을 없애고 투입 예산 규모를 대폭 삭감했다.

푸드플랜 수립 및 푸드통합지원센터 설치 공약은 먹거리 형평성과 농산물 생산·소비를 강화하기 위해 지역먹거리 종합전략을 수립하고 광역 및 시·군 푸드통합지원센터를 설립해 운영하는 사업이다.

도는 2023년까지 334억 5000만 원을 들여 시·군별로 푸드플랜 수립과 푸드플랜 활성화를 지원하고 광역 1개, 시·군 15개 등 총 16개의 푸드통합지원센터를 설립해 운영할 계획이었다. 현재 공주시와 아산시, 청양군, 홍성군이 푸드플랜을 수립했고, 아산시, 서산시, 청양군, 홍성군이 먹거리통합지원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도는 당초 공약내용을 변경해 푸드플랜 활성화 지원 사업을 삭제하고 푸드통합지원센터 설립 계획을 기존 16곳에서 4곳으로 하향조정 했다. 또 2022년까지 투입 예정이었던 예산 123억 원도 3억 4000만 원으로 대폭 삭감했다.

이와 함께 충남 농산물 공공급식 시장 진출 공약도 앞으로 지원 내용과 투입 예산이 줄게 됐다.

공공급식 시장 진출 사업은 공공급식을 확대해 취약계층을 지원하고, 고령·소농이 공공급식 시장에 진출해 소득 증대를 촉진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시행해오던 공공급식 배송물류비 지원 내용을 없애고, 2022년까지 투입할 예산 22억 5000만 원을 3억 7500만 원으로 줄이기로 했다.

도는 당초 공약 수립 시 지나치게 많은 사업을 선정해 공약 내용을 대폭 줄이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목표 수립 시 추진계획과 투자계획을 과도하게 설정한 탓에 매년 추진실적과 확보액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돼 공약 사항을 변경했다.

도는 공약 사업과 투자계획을 조정한 만큼 앞으로 중소농 조직화와 작물 재배 순서를 정한 작부체계(作付體系) 확립, 기획생산 추진 등 로컬푸드 활성화 기반을 구축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매년 사업 추진계획이 증가하는 데 비해 실적이 미흡한 탓에 공약을 변경해 관리하기로 결정했다"며 "먹거리 복지를 강화하고 로컬푸드를 확대해 지역 먹거리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