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단양 다리안관광지에 피서지문고 운영한다

2020-07-15기사 편집 2020-07-15 14:25:46      이상진 기자 leesang453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단양]단양군새마을회가 여름 성수기를 맞아 오는 17일부터 다음달 16일까지 단양읍 다리안관광지 내에서 환경안내소와 피서지문고를 운영한다.

올해로 26년째 쉼 없이 운영하고 있는 환경안내소와 피서지문고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소식은 취소됐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며, 환경안내소에서는 비상약국 운영, 관광지 방역, 휴대폰 충전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며 환경정화 활동도 주기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피서지문고에서는 3000여 권의 다양한 도서를 무료로 대여할 수 있으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내부 독서활동은 제한된다.

문고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단양군새마을협의회와 부녀회, 새마을 문고 회원들이 윤번제로 근무할 예정이다.

단양군새마을회 관계자는"천동 다리안관광지는 단양을 대표하는 피서지이자 최근 비대면 관광지로 인기를 끌고 있는 곳"이라며 "녹색쉼표 단양에서 안전하고 즐거운 여행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