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단양황토마늘 소비촉진에 단양 전군민 동참

2020-07-15기사 편집 2020-07-15 14:25:46      이상진 기자 leesang453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단양]단양황토마늘의 소비촉진에 단양 전군민이 동참하고 나섰다.

15일 군에 따르면 최근 마늘 출하시기를 맞아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를 도와주자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단양마늘 팔아주기 운동'으로 번졌다.

단양군새마을협의회, 민족통일단양군협의회, 적십자사단양지구협의회, 주민자치위원회, 바르게살기운동 단양군협의회, 자유총연맹 단양군지회 등 지역 민간단체에서는 유관단체인 자매결연처와 아파트 입주자 대표회 등을 통한 마늘 홍보와 판매계획을 내놨으며, 군청 공무원들도 '공직자 1인 마늘 팔아주기 운동'을 펼치고 있다.

단양군기업인협의회와 지역 향토기업들도 임직원들이 솔선하는 마늘 구매에 협조 의사를 밝혔다.

군 농산물마케팅사업소도 단양마늘의 판로 확보 및 소비 촉진을 위해 직거래행사 개최, 단양 햇마늘 특판 행사, 명절선물 구입 등 다양한 마케팅을 추진 중이다.

오는 17-19일과 24-26일에는 단양다누리센터 광장에서 지역주민과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지역 78농가가 참여하는 대규모 장터인 단양마늘 직거래 행사를 열며, 이들 농가는 2600접(10t) 정도의 마늘을 준비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제14회 단양마늘축제'를 대체해 진행된다.

올해 군에서 파악한 단양마늘의 생산량은 전년도와 유사한 2400여t으로 단양마늘의 통상적인 판매형태는 농가 직거래 60%, 수집상(포전거래 포함) 20%, 단고을법인 수매 10%, 재래시장 및 기타 10% 정도다.

군 관계자는 "이번 직거래 행사를 통해 단양황토마늘의 우수성을 전국에 알리고 농가 소득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