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상의, 충북북부지식재산센터 문 열어

2020-07-15기사 편집 2020-07-15 14:25:46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주]충주상공회의소(회장 강성덕)는 15일 충북북부지식재산센터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이날 행사에는 이종배 국회의원, 박원주 특허청장, 조길형 충주시장, 성일홍 충북도경제부지사, 한국발명진흥회 고준호 상근부회장, 충주상공회의소 강성덕 회장 등 유관기관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해 충북북부지식재산센터 개소를 축하했다.

충주상의는 지난 2007년 5월부터 충주지식센터를 운영하며 충주를 비롯한 제천과 단양 소재 기업의 지식재산 창출 사업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지만, 최근까지 해당 지역의 기업들로부터 다른 지역보다 예산과 지원이 부족하다는 불만 섞인 목소리를 들어야 했다.

충주지식재산센터는 충북북부지식재산센터로 명칭을 바꾸고 충북 북부지역에 소재하고 있는 기업들이 다른 지역 못지않은 양질의 지식재산 서비스를 신속하게 받을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충주는 2028년까지 국내 승강기 업체 1위인 현대엘리베이터와 300여 개 협력업체의 이전이 확정된 지역으로 향후 발전 가능성이 큰 만큼 충북북부지식재산센터가 충북 북부지역의 지식재산 창출과 창업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정부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강성덕 회장도 "충북북부지식재산센터는 기존에 추진해왔던 지식재산 서비스와 함께 올해 새롭게 도입되는 IP(지식재산)나래 사업을 통해 특허, 상표, 디자인, 실용신안 등 지역기업의 지식재산권 보호를 위해 선제적으로 노력하는 지식재산 지킴이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