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대청호 환경규제완화 요청

2020-07-15기사 편집 2020-07-15 14:24:47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김재종 옥천군수가 대청호 환경규제완화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대청호 환경규제 완화 필요성이 제기됐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지난 14일 국회에서 열린 대청호 댐지역 친환경보전 토론회에 참석해 대청호의 환경 규제 완화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김 군수는 "대청호를 품고 사는 옥천군민들은 대전시, 세종시, 충청지역 등 450만 국민의 식수원을 지켜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며 "그러나 전체면적의 83.8%가 특별대책지역이다. 24%가 수변구역인 가혹한 환경규제로 지역주민의 생활을 옥죄고 있다. 대청호규제완화를 통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청 댐은 지난 1980년 준공이래 홍수조절, 용수공급 등 기능을 통해 충청지역의 경제성장과 발전을 뒷받침해 왔다.

그러나 옥천군은 정작 댐 주변지역은 대청호라는 천혜의 자연경관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해 장기간 지속된 경제낙후와 지역공동체 붕괴현상이 큰 문제점으로 제기돼 왔다.

천기석 옥천군 수계관리담당 팀장은 "지역에 대한 규제 일변도의 정책에서 벗어나 지역과 환경이 공존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지역주민과 하류지역 주민들과의 공감대를 형성할 계획"이며 "수변구역해제와 규제개선을 추진해 지역주민들 고통을 해소할 대책을 강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박덕흠 (보은옥천영동괴산) 국회의원, 박영순 국회의원(대전대덕)이 공동 주최하고 대청호보전운동본부가 주관했으며 댐지역 친환경보전과 활용을 통해 상하류 지역주민이 함께 향유하는 사회적 가치창출의 필요성에 대한 국민인식 확산과 지역 활성화 방안을 위한 목적으로 열렸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