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화이글스 프랜차이즈 스타 송창식 은퇴

2020-07-15기사 편집 2020-07-15 14:20:53      김량수 기자

대전일보 > 스포츠 > 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한화이글스의 프랜차이스 스타 송창식이 17년 간의 선수생활을 마치고 새출발에 나선다.

한화는 투수 송창식이 은퇴했다고 15일 밝혔다.

송창식은 세광중과 세광고를 졸업, 2004년 2차 1라운드로 한화이글스에 입단했다.

이후 2019시즌까지 13시즌간 431경기에서 707.1이닝을 던져내며 5.31의 평균자책점과 51홀드 22세이브를 기록하며 43승 41패의 성적을 거뒀다.

데뷔 5년차인 2008년 송창식은 거센 풍파를 맞기도 했다.

당시 그는 은퇴를 선언하며 모교에서 2년 간 코치생활을 하며 훈련과 재활을 병행했다.

이후 병을 이겨낸 그는 2010년 재기에 성공하며 지난 시즌까지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지난 시즌 종료 이후 교육리그와 스프랭캠프에 참여한 뒤 그라운드 복귀에 한계를 느낀 그는 결국 은퇴를 결정했다.

송창식은 "팬들에게 마지막까지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며 은퇴하고 싶었지만, 그라운드에서 투구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해 아쉽다"며 "우선 휴식기 동안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향후 계획을 생각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화는 관중 입장 시기에 맞춰 송창식의 은퇴식을 준비할 예정이다.김량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