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천여객, 보령형 코로나19 방역 지원

2020-07-15기사 편집 2020-07-15 09:49:29      최의성 기자 cnce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보령 대천여객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매일 시내버스에 대한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보령시 제공

[보령] 보령시민의 발이 되어주고 있는 대천여객자동차가 코로나19 방역대책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15일 시에 따르면 대천여객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매일 56대 모든 차량에 대해 1회 이상 내부 및 기사대기실 소독을 실시하고 있고, 차량에 손세정제를 비치해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차량 내부에 자체 제작한 방역 준수 에티켓과 홍보 포스터를 부착했고, 버스 전면에 홍보 현수막 부착, 사회적 거리두기 및 생활 속 거리두기 캠페인을 펼치며 시민들에게 코로나19 이동 홍보차량으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특히 대천 및 무창포해수욕장 개장에 발맞춰 보령형 코로나19 방역 모범사례인 검역소 운영과 관련하여 새벽 6시와 저녁 10시에 퇴근하는 발열체크 단기 근로자들의 이동 편의를 위해 출퇴근 버스를 당초 소요될 예산의 적정가의 30% 가격으로 할인 지원하며 청정 보령을 사수하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이와 함께 어르신들이 불편해하는 노선에 대해 증회 또는 탄력 운행으로 불편사항을 즉시 해소해 줄 뿐만 아니라 지난 4월부터 중·고등학교 개학에 따라 학생들의 분산 이용 장려를 위해 아침시간 및 하교시간대 버스를 증차운행하며 운수종사자 마스크 의무 착용 및 미착용 승객에게 버스 내에서 마스크도 판매하고 있다.

이밖에도 도심과 달리 원거리 지역은 버스 1대가 2개 이상의 노선을 운행하고 있어 이용객들의 혼선을 예방하기 위해 시와 함께 관내 555개소 버스승강장을 전수조사하여 노후된 노선도 교체와 승강장 도착시간을 명확히 명시한 버스 승강장 노선도를 제작 부착해 이용객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함으로 불편을 해소하고 있다.

김동일 시장은 "코로나19로 이용객 감소 등 회사 운영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힘을 보태주고 있는 대천여객 관계자들께 고맙다"며 "앞으로 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민간에서도 힘을 모아 청정보령을 사수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의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