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당진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위한 구호물품 지원

2020-07-15기사 편집 2020-07-15 09:48:53      차진영 기자 naepo4118@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당진]당진시는 코로나19 접촉자 및 해외입국 등으로 외부활동이 자유롭지 못한 자가격리자들을 위해 식료품 및 생활용품을 지원하고 있다.

구호물품은 식료품과 생활용품, 마스크 등 위생용품이며 현재까지 약 650명의 자가격리자에게 구호물품을 전달하는 한편 지난 9일 전국재해구호협회로부터 구호물품 400세트를 추가 확보해 자가격리 된 시민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자가격리로 힘든 시간을 보내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재난 재해 발생시 적극적으로 구호물품 지원 및 봉사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일 발생한 카자흐스탄 확진자 3명은 보건소 음압 구급차로 천안 우정공무원 교육원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됐으며 김홍장 당진시장은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