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둘로 나뉜 제8대 대전시의회 민주당, 갈등 봉합 가능할까

2020-07-14기사 편집 2020-07-14 17:37:52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대전시의회 [사진=대전일보DB]

후반기 의장 선출 파행 사태를 겨우 넘긴 제8대 대전시의회가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내부 분열을 어떻게 추스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의장 선거를 거치며 사실상 둘로 나뉜 민주당 내부 여론이 자칫 상임위원장 선출 등 원구성 절차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 게다가 이번 사태와 관련, 당 차원의 징계 가능성도 높은 상황이어서 파장은 한동안 지속될 전망이다.

14일 대전시의회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열린 제251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3선의 권중순 의원(민주당, 중구 3)이 의장에 선출됐다. 후반기 의장 선거가 처음으로 무산된 지난 3일 제2차 본회의 이후 열흘 만이다.

하지만 권 의장은 민주당 의원 총회를 통해 선출된 후보 임에도 재적의원 22명 중 과반수를 겨우 넘긴 12표의 찬성표를 얻는데 그쳤다. 민주당 의원이 21명임을 감안하면 절반에 가까운 인원이 의원 간 합의를 이행하지 않은 셈이다.

민주당의 내부 분열은 결국 의장단 선출 직후 예정됐던 상임위원회 위원 선임 절차도 지연시켰다. 상임위 배분 안을 놓고 전임 의장단과 신임 의장단의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않아 오는 15일 제4차 본회의에서 재논의 하기로 한 상황. 당초 지난 13일 오후 6시까지였던 상임위원장 후보 등록 시한 역시 상임위 위원 선임 이후로 미뤄졌다.

한 시의원은 "의장 선출 이후에는 당 내 갈등이 어느 정도 정리될 줄 알았는데 정반대의 상황이 나타나고 있다"며 "상임위원 선임 단계부터 문제가 되면 상임위원장 선출에도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의장 선거 과정에서 당 내 합의를 지키지 않은 민주당 의원들에게는 당 차원의 징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진다. 먼저 3차 본회의에 앞서 권 의장과 함께 의장 후보 등록을 했다가 철회한 같은 당 이종호(동구 2) 의원은 민주당 대전시당 윤리심판원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또 정치권에서는 의장 선거에서 같은 당 후보에게 무효 표를 던지고, 부의장 선거에서 상대당 후보에게 찬성표를 준 시의원들 역시 징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앞서 의장 선거·제1 부의장 선거에 이어 치러진 제2 부의장 선거에서는 민주당 조성칠 의원이 13표, 미래통합당 우애자 의원이 8표를 각각 획득했다. 무효표는 1표다.

한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여야를 떠나 당 내에서 결정된 내용을 무시하고 독단적으로 행동한 것은 해당 행위로 밖에 볼 수 없다"며 "그동안 지방의회 파행 사례들을 살펴봐도 징계를 받을 가능성이 높은 사안"이라고 설명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