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일시적 2주택자, 취득세 중과 배제

2020-07-14기사 편집 2020-07-14 17:07:31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행정안전부가 '7.10. 주택시장 안정 보완대책' 중 취득세 인상과 관련, 일시적 2주택에 대하여는 중과세율 적용을 배제하기로 했다.

정부발표 이전 매매계약을 체결한 경우에 대하여는 경과조치를 적용한다.

이번 대책의 취지는 다주택자?법인의 주택 취득세를 강화하여 실수요 목적의 주택 소유 외에 투기목적의 주택거래를 억제하기 위한 것이므로, 직장, 취학 등의 사유로 거주지를 이전하기 위해 새로운 주택을 취득하는 경우에는 1주택으로 간주한다.

일시적 2주택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우선 1주택으로 신고·납부 후 추후 2주택 계속 소유 여부 등을 확인한 후 종전주택을 처분기간 내에 매각하지 않고 계속 2주택을 유지할 경우 2주택자 세율(8%)과의 차액을 추징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다.

일시적 2주택으로 인정되는 경우 종전 주택 처분기간 등 세부 사항은 양도소득세법 등을 참조해 '지방세법 시행령'으로 규정할 계획이다.

지방세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될 경우, 시행일 이후 취득하는 주택에 대하여는 원칙적으로 개정된 세법이 적용되지만 납세자의 신뢰 보호를 위해 정부 대책 발표일(7월 10일) 이전에 매매계약이 이루어진 경우는 경과규정을 두기로 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