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백신 내년 말 대량생산"

2020-07-14기사 편집 2020-07-14 16:54:22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혈장 치료제 연내 개발, 항체치료제는 내년 상반기 목표

첨부사진1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방역 당국이 국내 코로나19 백신의 대량생산 목표 시점을 내년 연말로 제시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내년이 가기 전에 국내에서도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을 입증하고 대량생산이 시작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향후 후속책 마련도 만만치 않다고 토로했다.

그는 "백신은 건강한 사람들에게 놓는 것이기 때문에 효과 이상으로 안전 문제가 매우 중요하고 전략, 수급, 운송체계, 접종 우선순위, 안전성 모니터링, 접종에 따르는 시간 소요 등 부가적인 과제가 너무 많다"며 "설령 백신이 개발된다 해도 국민 중 일정 수준 이상의 면역도와 방어력을 갖춘 피접종 인력을 확보하는 것도 난제 중의 난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코로나19 치료에 일정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혈장치료제는 연내 개발을 목표로 오는 9월 임상시험을 시작한다.

방역당국은 확진자들의 참여로 임상시험용 혈장치료제를 만들 수 있는 분량의 혈장이 확보된 만큼 이번 주 내로 임상시험용 제제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통상적으로 임상시험용 혈장 제제를 만드는 데만 길게는 한 달 가까이 걸린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9월 초에 임상시험이 시작되고 금년 말까지 혈장치료제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까지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한 혈장 공여에 390명의 완치자가 참여 의사를 밝혔고, 이들 중 182명이 실제 혈장을 제공했다.

한편, 코로나19 치료제로 특례 수입된 렘데시비르는 지금까지 국내 24개 병원의 중증환자 49명에게 투여됐다.

렘데시비르는 미국 길리어드사이언스가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세계 각국이 치료제로 수입하고 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