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태흠 의원 "민주당 서울시장 무공천 도리" 성명 발표

2020-07-14기사 편집 2020-07-14 16:27:54      이호창 기자 hcle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김태흠 미래통합당 의원(충남 보령·서천)은 14일 고(故) 박원순 시장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 "민주당은 자당 소속 부산시장, 서울시장의 연인은 성추행이 발단이 돼 치르게 되는 내년 4월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극단적 선택에 대해 할 말이 많았으나 상중이라 자제했다. 먼저 박 전 시장의 죽음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전제하면서 "죽음의 발단이 성추행임에도 민주당이 그를 칭송 미화하는 현수막을 내거는 등 자기편 감싸기와 내로남불은 목불인견(目不忍見)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피해여성에 대해서는 제대로 된 위로 한마디 없었고, 지지자들은 피해자를 가해자인 양 협박까지 했다"며 "그들이 늘 말해왔던 '피해자 중심주의'는 온데 간데 없고 오히려 박원순을 피해자로 둔갑시켰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불명예스러운 죽음인데도 장례를 시민 혈세로 하는 서울특별시장(葬)으로 거행한 것을 두고도 문제 삼았다. 김 의원은 "이번 사건의 진상은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 피의사실이 박 시장에 전달된 경위도 밝혀져야 한다. 그것이 피해자와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 당헌에 자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선을 치를 경우 후보를 내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수 백억 원이 들어가는 내년 4월 재보궐선거에 민주당은 후보를 내지 않게 도리"라고 강조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