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농산물품질관리원 음성사무소, 여름 휴가철을 맞아 축산물 특별 단속

2020-07-14기사 편집 2020-07-14 14:54:20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음성]농산물품질관리원 음성사무소(소장 안천용)는 지난 13일부터 오는 8월 14일까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축산물 및 축산물이력제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육류소비 증가에 따른 가격 상승 등으로 외국산 축산물의 국내산 원산지 둔갑 판매 우려가 높아지고 있음에 따라 시행하는 것이다.

단속대상은 전통시장 및 관광지 주변 음식점, 축산물 수입업소, 식육가공업소, 정육식당 등을 집중단속 한다.

단속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소비자 단체 소속 명예감시원 등을 동원 홍보·지도활동 및 합동단속을 병행해 실시한다.

또한, 단속과정에서 원산지표시 및 이력표시 거짓이 의심되는 쇠고기 및 돼지고기는 현장에서 시료 채취, 유전자분석 및 동일성 검정 의뢰할 계획이다.

안천용 소장은 "매년 휴가철 늘어난 축산물 소비에 기대 원산지를 속여 소비자를 기만하는 행위는 뿌리뽑아야 한다" 며 "원산지 및 축산물 이력제가 표시되지 않았거나 의심되면 ☎1588-8112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적발시 원산지 거짓표시는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게 되고, 미표시는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