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도, 기생생물자원 세계은행 구축 시동

2020-07-14기사 편집 2020-07-14 14:52:23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주]충북도가 주요 생명연구자원 중 하나인 기생생물자원을 선점하기 위해 '기생생물자원 세계은행'(이하 세계은행) 설립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도는 전 세계 기생생물 자원과 정보를 확보하고 표준화하며 정보 공유에도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14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도청에서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 대한기생충학·열대의학회(회장 최민호)와 세계은행 구축을 위한 상호 효율적인 협력과 지원 등을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채종일 세계기생충학자연맹 회장 등 국내 기생생물 전문가 10여명이 참석해 세계은행 설립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도가 추진하는 세계은행은 2005년 국가지정 연구소재은행으로 기 설립된 충북대학교 기생생물자원은행을 확대·발전시키는 방향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현재 운영 중인 기생생물자원은행은 국외 14개국 27개 기관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국내외 약 20만점의 기생생물자원을 수집·보유하고 있다.

보유한 자원을 국내?외 연구기관 및 학교 등에 약 1만6000여 점의 소재를 분양해 10억원 이상의 대체수입 효과도 거두었다.

세계은행은 이를 확대 발전시켜 기생생물 정보관리 및 분양 플랫폼 구축, 국내외 네트워크 확대 및 국제 표준화 인증서비스까지 아우르는 명실상부한 세계 유일의 기생생물자원은행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도는 세계은행 구축을 위해 2021년도 정부예산에 이와 연계된 사업을 반영하고자 노력 중이다.

협약식에서 이시종 지사는 "오늘 협약식은 그동안 기피·해로움의 대명사로 알려졌던 기생생물이 바이오경제시대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공하는 과제로 대두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세계은행 구축을 시작으로 2030 충북 바이오산업 발전 기본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해 2030 글로벌 바이오산업 클러스터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