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군, 여성의 안전을 위한 민·관·경 협업 야간 모니터링 실시

2020-07-14기사 편집 2020-07-14 10:57:02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음성]음성군은 지난 13일 민·관·경 합동으로 음성읍 설성공원 및 음성천 등 범죄 취약지역에 대한 야간 모니터링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군은 여성의 안전한 보행 인프라 구축을 위해 지난 4월 행정안전부 시민안전 분야 공모에 선정된 음성군 여성 생활안심 디지털 환경조성사업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음성경찰서 생활안전과 △여성친화도시조성 군민참여단 △마을주민 등 30여명이 참여해 사업장소 적정성 등을 점검하는 사전 모니터링을 실시했다.

여성 생활안심 디지털 환경조성 사업은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음성, 금왕, 대소 3개 읍·면지역에 위급 상황 발생 시 통합관제센터와 연계 할 수 있도록 CCTV 지지대에 안심 비상벨과, 어두운 밤길을 밝혀주는 로고젝터, 안내표시판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또한, 야간 보행 시 위험을 느낄 때 긴급대피소 마련을 위해 편의점에 안심지킴이집을 지정 운영한다.

아울러 당일 참여자를 대상으로 충북여성재단 소속 여성친화도시조성 군민참여단 멘토 손은성씨가 참석해 효율적인 모니터링 방향에 관해 설명했다.

김해란 여성친화도시 조성 군민참여단장은 "여성이 밤길을 걸을 때 마음 놓고 다닐 수 있는 디지털 환경조성 사업에 참여하게 돼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민 모두가 안심하고 사는 행복한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