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확산 방지' 진천군, 올 가을 청소년축제 취소

2020-07-14기사 편집 2020-07-14 10:54:23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진천]진천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9월과 10월에 예정됐던 '제14회 생거진천 미래지기 축제'와 '제21회 청소년 한마음 예술제'의 개최를 취소한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수도권에 이어 지방에서도 코로나19 소규모 집단 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지역 감염 방지를 위해 축제 취소를 결정했다.

청소년 축제는 매년 국악, 무용, 문학, 미술 등 8개 테마로 구성한 다양한 행사들이 펼쳐지고 있다.

특히 풋살대회, 청소년가요제, 청소년댄스 경연대회, 체험부스도 함께 열려 지역 청소년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군 관계자는 "실력을 갈고 닦으며 축제를 기다려왔던 지역 청소년들에게 축제 취소 결정 소식을 알리게 돼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군민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어려운 결정을 내린 만큼 청소년들의 이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