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박덕흠 국회의원 대청호 친 환경보전 및 활용을 위한 국회토론회 개최

2020-07-13기사 편집 2020-07-13 14:06:38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옥천]박덕흠 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군) 미래통합당은 14일 국회의원회관 제2 세미나실에서 '대청호 댐 지역 친 환경보전 및 활용을 통한 사회적 가치창출 토론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과 박영순 의원(대전 대덕구, 더불어 민주당)이 공동주최하는 이번 토론회는 대청호 댐 지역의 친 환경보전과 활용을 주제로 정부, 지자체, 학계, 지역주민 등 이해관계자와 전문가 등이 참여한 가운데 환경부, 국토부와 수자원공사가 후원한다.

대청 댐은 1980년 준공 이래 홍수조절, 용수공급 등의 기능을 통해 충청지역의 경제성장과 발전을 뒷받침해 왔지만 정작 댐 주변지역은 대청호라는 천혜의 자연경관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해 장기간 지속된 경제낙후와 지역공동체 붕괴현상이 문제점으로 제기되어 왔다.

박덕흠 의원은 "시대가 변하고 친수사업이 국가의 전략적 동력 산업으로 급부 상함에 따라 대청호 댐 지역 거주민들의 지역경제 활력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토론회가 수질보전과 댐 주민 삶의 질 향상이라는 양립된 요구를 만족시킬 합리적 대안을 찾고, 거버넌스 구축으로까지 이어져 상하류 지역상생의 단초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한밭대학교 유병로 교수가 좌장을 맡은 이날 토론회는 3가지 주제를 바탕으로 진행된다. 최지용 서울대 교수가 '댐 상하류가 함께 누리는 지속가능 발전방향'이란 주제로 발제하며, 오병동 금강 물 관리처장이 '대청 댐 홍수 터 수변생태벨트 구축방안'으로 진행하고, 배명순 충북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대청호의 가치발굴과 유역공동체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한다.

한편, 패널토론에는 정희규 환경부 물 환경정책과 과장, 김보현 국토부 하천계획과 과장, 박병욱 옥천군청환경과장, 김이형 공주대 교수, 권오성 옥천신문 국장, 민종규 댐 주변 지역주민, 최충식 물 포럼코리아 사무총장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