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정지역 영동서 코로나 첫 확진… 충북 도내 70번째

2020-07-13기사 편집 2020-07-13 14:05:11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그래픽=대전일보DB]

[청주]충북 영동군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13일 충북도에 따르면 영동군 양산면에 거주하는 60대 여성 A씨가 이날 오전 10시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영동지역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영동군에서는 단 한 명의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지 않아 도내에서 코로나19 청정지역으로 불렸다.

A씨는 지난 11일 발열(37.8도)과 인후통 증상을 보여 영동병원을 찾았다.

병원 측은 검체를 채취해 민간수탁 기관에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A씨를 청주의료원에 격리 입원 조치하고, 접촉자로 분류된 A씨의 남편을 자가격리 조처했다.

또 A씨의 동선을 확인해 방역 소독하고, 추가 접촉자를 찾고 있다.

앞서 지난 12일 오후 8시 10분께는 음성에 거주하는 카자흐스탄 국적의 B(30대)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도내에서 69번째 확진자다.

B씨는 지난달 29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고, 당시 실시한 진단검사에서는 '음성' 반응이 나왔다.

하지만 자가격리 해제를 하루 앞두고 한 검사에서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B씨는 별다른 증상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 당국 관계자는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아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충북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총 70명(사이버사령부 군인 8명 포함)으로 늘었다.

이 중 63명은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