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전국레미콘운송연합회 충주지부, 레미콘 운송비 25% 인상요구 '총 파업'…'불황'레미콘업계 '절레 절레'

2020-07-13기사 편집 2020-07-13 13:18:07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주]전국레미콘운송총연합회 충주지부가 레미콘 운송 단가 인상을 요구하며 9일부터 총파업에 돌입, 충주지역 레미콘 운송이 전면중단됐다.

연합회는 지역 레미콘 제조회사별 운행 횟수당 4만원에서 4만2000원까지 받던 운송 단가를 청주 4만9000원, 대전 4만8500원 등 중부권 운송 단가 수준까지 인상을 요구했다.

충주지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생존권을 위해 파업을 할 수 밖에 없는 우리의 입장도 이해해 달라"며 "제조사 대표들과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지역 레미콘 제조사는 건설현장, 시멘트, 골재 등 기초자재 업계와 내·외장재 업계 등 연관 산업 모두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1차 협상 대상인 지역 레미콘업계는 이에 대해 "운송비 약 25%인상 요구는 무리"라며 제조사별 기존 운송단가에서 7-7.5%인상을 제안했지만,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업체들은 지금까지 5-6% 선에서 타결돼 왔고 연합회충주지부가 일방적인 파업과 레미콘 운송단가 25% 인상은 지나친 요구라고 언급했다.

레미콘 제조사들은 판매량이 급감하는 상황에서 원가 부담마저 늘어 이중고를 겪고 있는 만큼 급격한 운송비 인상은 힘들다는 입장이다.

지역 레미콘업계 관계자는 "운송비는 직접적인 원가 부담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단가 인상을 통한 보전이 필요하다" 면서 "전년 대비 20%이상의 매출 하락과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 상황에서 일방적인 파업이 결국 소비자 단가만 올리는 격"이라고 밝혔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