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논산시, 결혼이민자 통·번역서비스 호응...의사소통 어려움 해소

2020-07-13기사 편집 2020-07-13 13:10:45      이영민 기자 lym1616@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논산]논산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결혼이민자 통·번역서비스 지원 사업이 호응을 얻고 있다.

결혼이민자, 외국인주민의 초기 정착 단계 의사소통 문제를 해소하고 가족생활을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보제공 결혼이민자 통·번역서비스지원을 하는 것이다.

논산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지원센터(센터장 건양대 이진 교수)에 따르면 이 센터는 결혼이민자가 한국생활 적응에서 겪는 다양한 부적응 문제 해소를 도와 가정과 한국사회에 빠르고 안정적으로 적응할 수 있도록 결혼이민자 통·번역서비스를 무료로 지원하고 있다.

통·번역서비스는 결혼이민자들의 안정적인 한국생활정착을 위해 출입국사무소, 은행, 병원 등의 공공기관 이용 외에도 임신과 출산, 자녀양육과 교육, 가족초청, 한국 국적취득 등 다양한 분야에서 통·번역 및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센터에는 베트남어, 러시아어, 필리핀어 통번역사가 배치돼 있으며 이외의 통·번역서비스 지원이 어려운 언어는 전국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

통·번역서비스는 결혼이주여성, 다문화가족뿐 아니라 기타 다문화가족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하는 개인 또는 기관에서도 이용 가능하다. 다만 공증을 요구하는 기관 및 개인의 요청과 분쟁의 소지나 법적 책임을 요하는 통번역은 제한될 수 있다.

자유롭게 센터 방문, 전화, 이메일, 팩스 등을 통해 통·번역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으나 현재는 코로나19로 인하여 비대면 신청으로 운영하고 있다.

비대면 서비스는 센터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자료실에 탑재되어 있는 결혼이민자 통·번역서비스 신청서를 작성한 후 팩스, 휴대폰, 이메일(nsdmh@naver.com)을 통해 신청하면 통·번역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다.

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