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하반기 무슨 드라마 볼까…스릴러·SF·로맨틱코미디 몰려온다

2020-07-12기사 편집 2020-07-12 11:44:02     

대전일보 > 연예 > 방송/연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비숲2'·'앨리스' 등 장르극 눈길…청춘 한류스타 출연작도

첨부사진1'비밀의 숲2'
[tv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 상반기 드라마는 힘겨운 기근을 겪었다.

'부부의 세계'·'이태원 클라쓰'(JTBC)와 '사랑의 불시착'·'슬기로운 의사생활'(tvN), '한 번 다녀왔습니다'(KBS 2TV) 등을 빼면 흥행작은 한 손가락에 꼽힐 정도로 드물었다.

특히 상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꼽힌 SBS TV '더 킹 - 영원의 군주'는 스타 작가 김은숙과 한류 스타 이민호의 조합에도 불구하고 작품성과 대중성 면에서 기대치를 채우지 못했다는 아쉬운 평을 들어야 했다.

남은 6개월 동안엔 어떤 드라마가 안방극장 문을 두드릴까. 숱한 마니아를 양산한 시즌제 드라마의 후속작, 국내에서 잘 시도되지 않던 SF 장르극, 변함없이 사랑받는 청춘스타들의 드라마 등이 눈에 띈다.

12일 방송가에 따르면 tvN은 다음 달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후속으로 '비밀의 숲' 시즌2를 방송한다. 탄탄한 대본으로 호평받은 이수연 작가에 주연 배우 조승우와 배두나가 그대로 출연한다. 시즌11에서 쏟아진 '웰메이드 드라마의 대명사'라는 찬사를 시즌2에서도 그대로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안방극장에서 이례적으로 시도되는 SF 드라마도 눈길을 끈다. 최근 웨이브에서 공개된 SF 단편 시리즈 '에스에프 에잇'(SF8)은 다음 달 MBC TV로도 방송된다. 영화와 드라마의 '크로스오버' 프로젝트인 이 시리즈에는 민규동, 장철수 등 한국영화감독조합 소속 영화감독 8명과 문소리, 이동휘, 이연희 등이 출연했다.

오는 가을엔 SBS TV 금토드라마로 김희선과 주원이 출연하는 '앨리스'가 방송될 예정이다. 휴먼 SF드라마를 표방하는 이 작품은 죽음 때문에 영원한 이별을 맞닥뜨린 남녀가 시간의 한계를 넘어 마법처럼 다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앨리스'가 끝나면 후속으로 '막장 대모' 김순옥 작가의 '펜트하우스'가 기다리고 있다. 요즘 최대 화두인 부동산과 사교육 문제를 어떤 시선으로 다룰지 주목된다.

무게감 있는 굵직한 장르극이 취향에 맞지 않는다면 청춘스타들이 출연하는 드라마는 어떨까.

옹성우-신예은의 '경우의 수'와 임시완-신세경의 '런온'(JTBC), 고아라-이재욱의 '도도솔솔라라솔'(KBS 2TV), 김민재-박은빈의 '브람스를 좋아하세요'(SBS TV) 등이 안방극장을 찾아갈 예정인 가운데 비교적 더 주목받는 건 tvN의 '청춘기록'과 '스타트업'이다.

한류 스타 박보검과 '기생충'의 히로인 박소담이 뭉치는 '청춘기록'은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으로 연출력을 증명한 안길호 PD가 연출하고 '닥터스'의 하명희 작가가 극본을 집필한다.

제작비가 약 140억원 규모라고 전해진 이 작품은 저마다의 꿈을 갖고 질주하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다음 달 입대 예정인 박보검의 입대 전 마지막 드라마가 될 전망이다.

'스타트업'은 가수 겸 배우 배수지와 남주혁이 주연을 맡았다. 한국의 실리콘밸리 샌드박스에서 스티브 잡스를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성장기에 관한 드라마로,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의 박혜련 작가와 '호텔 델루나'의 오충환 PD가 의기투합했다.

넷플릭스에선 올해 안으로 자사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2'와 '보건교사 안은영' 등이 공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보건교사 안은영'은 정유미와 남주혁이 호흡을 맞춰 올해 기대작으로 꼽힌다. 원작 소설을 집필한 정세랑 작가가 직접 각본을 맡고 '미쓰 홍당무', '비밀은 없다' 등 개성 강한 영화를 선보인 이경미 감독이 연출해 기대감을 끌어올린다.[연합뉴스]
첨부사진2[웨이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