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내일부터 교회 소모임 전면 금지… 개신교계 "감염병 온상지로 오해 우려"

2020-07-09기사 편집 2020-07-09 18:10:38      김동희 기자 innovation86@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지역 개신교계 당혹감 속 우려
천주교 대전교구 자발적으로 전면 중단

내일부터 교회 관련 소모임과 행사, 단체 식사가 전면 금지되는 가운데 대전 지역 개신교계는 당혹감 속에 깊은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정부는 교회 소규모 모임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지속적으로 확산되자 강도 높은 교회 방역 방안을 지난 8일 발표했다. 이번 조치로 10일 오후 6시부터 수련회나 기도회, 부흥회, 구역예배, 성경공부 모임, 성가대 모임 등 정규 예배를 제외한 각종 대면 모임활동 및 행사가 금지된다. 방역 수칙을 위반할 경우 최대 300만 원 이하의 벌금형과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진다. 다만 교회를 고위험 시설로 지정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정규 예배는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

지역 내 개신교계는 종교단체 중 교회만을 특정한 이번 정부 지침을 놓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며 유감을 표명했다.

대전기독교연합회 관계자는 "지역 내 교회들은 그동안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거리두고 앉기, 실내 소독 등 철저한 방역체계를 유지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해 왔다"며 "교회만을 한정한 이번 정부 지침은 너무 과한 처사다. 이로 인해 교회가 감염병 온상지로 인식될까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 지침에는 따르겠지만 추후 연합회 구성원들과 회의를 열어 불합리한 부분은 중론을 모아 입장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반면 성당과 사찰의 경우 이번 정부 조치에서 적용되지 않는 가운데 천주교 대전교구는 자발적으로 교구 내 본당에서 이뤄지는 소모임과 각종 행사를 전면 중단한다고 9일 밝혔다.

천주교 대전교구 관계자는 "정부 지침에 최대한 협조하기 위해 본당과 기관에서 진행되는 미사 이외의 모든 모임과 식사 제공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며 "성당에 미사를 진행할 때에도 철저한 방역수칙 아래 행사를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달 27일과 29일 대형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지난 3일 종교계 지도자 간담회를 열어 온라인 예배 전환과 소모임 자제를 요청하고 이번 정부 지침에 따라 종교시설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김동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