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인 코로나19 항체 보유율 0.03%

2020-07-09기사 편집 2020-07-09 18:07:50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권준옥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국민의 코로나19 항체 보유율이 0.03%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9일 코로나19 '항체가' 검사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항체가 검사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이후 체내에 항체가 형성됐는지 확인하는 검사다. 통상 바이러스성 질병을 앓고 나면 몸속에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가 형성되는데, 항체가 검사를 통해 코로나19와 관련된 전체 환자 규모를 가늠할 수 있다.

방역당국이 국민 3055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항체 형성 여부를 조사한 결과 전체의 0.03%에 해당하는 단 1명에게서만 항체가 확인됐다.

방대본이 지난 4월 21일부터 6월 19일까지 수집한 1555명 분의 '국민건강영양조사 관련 혈청' 1차분에 대해 항체 형성 여부를 분석해보니 항체가 발견되지 않았다. 영등포·구로·관악·양천·금천 등 서울 서남권 5개 구 거주자 중 특정 의료기관을 방문한 1500명 가운데 단 1명에게서 항체가 발견됐다.

방대본 관계자는 "전문가 회의를 개최해 이를 검토한 결과, 집단발생 지역인 대구 등 일부 지역이 포함돼 있지 않아 대표성이 부족하다. 이 자료로 전체 감염 규모를 추계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외국과 비교하면 국민 항체 보유율은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들이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참여하면서 코로나19 방역에 노력한 결과가 나타난 것"이라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