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태흠 의원, 정부 부동산 정책 비판 성명서 발표

2020-07-09기사 편집 2020-07-09 17:23:48      이호창 기자 hcle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김태흠 미래통합당 의원(충남 보령·서천)은 9일 단순히 주택 소유 개수만 보고 다주택자로 모는 건 온당치 않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참여연대가 자신을 1가구 2주택자로 거명하고 비난한 것과 관련해 성명서를 내고 "무능한 문재인 정권의 실패한 부동산 정책 여파로 마녀사냥 식 다주택 소유 국회의원, 공직자에 대한 공격이 이뤄지고 있는 점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충남 보령시 웅천읍 농가주택(5560만 원)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이매동 단독주택(7억 3000만 원) 등 2채 합계 7억 8500만 원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그는 보령시 주택은 현재 모친이 거주하고 있으며, 지역구에 가면 머무르고 있는 30년이 넘은 시골 주택이라고 설명했다. 성남 주택의 경우 아내와 자녀가 거주하는 곳으로 2015년 한 필지에 건축된 연립주택 2 채 중 1채에 전세로 입주했다 집주인이 이사를 하면서 2017년 매입한 연립형 단독주택이다. 김 의원은 "단순히 주택 소유 개수만 보고 다주택자로 모는 것이 온당한 일이냐"며 "공직자의 다주택 소유를 비판하려면 현 정부의 실패한 부동산정책을 활용해 투기 목적으로 매입한 주택이나 기소유하고 있던 다주택을 통해 재산이 크게 증식되었느냐가 초점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비난과 공격은 정확한 사실관계의 확인과 형평성을 갖췄을 때만 의미가 있고, 현 정권의 부동산정책 실패를 물타기 하려는 시도라면 더욱 받아들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