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KTX 세종역-ITX 세종선 신설 동시에 추진한다

2020-07-09기사 편집 2020-07-09 17:12:43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호남·충북 반발에도 KTX 세종역 의지… 타당성 조사 관문 넘어야

첨부사진1ITX 새마을호와 KTX 산천.

지난해 말 세종시는 물론, 전국적으로 반향을 일으켰던 KTX 세종역 신설과 ITX 새마을호 연결사업에 대한 구상이 드러났다.

KTX 세종역 신설과 관련, 세종시는 충북과 호남권의 반발에도 불구, 세종시가 2차 용역까지 발표하며 재추진 의지를 분명히 했다. 이와 함께 정부세종청사-경부선 국철을 연결하는 'ITX세종역' 건설사업도 중·장기사업으로 올렸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9일 정례 브리핑에서 "KTX 세종역과 ITX 세종역 모두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필수적인 사업"임을 강조하며 투트랙 전략 의지를 밝혔다. 이 시장은 브리핑 내내 두 가지 사안이 '행정수도 완성에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며 '충청권이 윈-윈 할 수 있는 방안'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충청권 광역철도망과 연계해 모두에게 이득이 된다는 점을 집중 부각시키며 공조 필요성을 부각시킨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구상에도 불구 넘어야 할 산이 많다.

KTX 세종역 신설은 일단,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로부터 제동이 걸렸다. 이 시장의 발표에 국토부가 수요와 안전 문제, 그리고 인접 지자체와의 대립 등 세 가지 이유를 들어 '불가'입장을 표명한 것이다.

두 가지 사업 모두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라는 1차 관문을 넘어야 한다는 점에서 국토부의 반응은 예상 밖으로 빨랐다.

그동안 경제성 하나만으로 승부수를 거는데 집중했던 세종시는 뜻 밖의 장애물에 부딪힌 셈이다. 특히 KTX 세종역 신설은 오송역과 공주역을 두고 있는 충북과 충남지역으로부터 또 다시 반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이를 어떻게 풀어야 할 지도 과제다.

세종시는 철도전문가들로부터 나온 지적, 즉 공법상 추가선로를 설치할 수 없는 지형 탓에 '정차역' 개념으로 설계되는 안을 택했다. 420미터정도면 열차 12량이 설 수 있다는 계산까지 나왂다.

인근 지자체인 대전 북부권(서구 일부와 유성구) 수요까지 포함해 '사업의 효율성'을 강조했지만, 지역간 갈등과 정치권 논란 등 풀어야 할 과제가 첩첩산중이다.

물론, 오송역과 공주역 사이에 정차역 개념으로 추진되는 KTX세종역은 국토부와 철도공사 등 유관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운행 시간 조정(무정차 통과 등) 등 적절한 조치로 해결할 수 있다. 하지만 그 이전에 세종역의 당위성을 부각시키기 위해서는 대전 북부권 이용객의 편의를 내세운 대전시와의 공조가 필수적이다.

이 같은 흐름 속에 KTX 세종역의 출구전략으로 평가되고 읶는 ITX 세종역에 집중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KTX 세종역 건설과는 달리 전액 국비로 해결해야 하는 이 사업은 국토부와 기재부 등 중앙정부의 판단과 지원이 필수적이다. KTX 세종역이 불가하다면, 그 대안으로 떠오른 ITX 세종역 건설에 집중해야 한다는 지적까지 나온다.

대전은 물론, 충남북 어느 지자체에서도 반발기류가 없는 ITX 세종역 신설을 중장기 사업이 아닌 단기사업으로 최대한 앞당기는 것도 대안이 될 수 있다.

지난해와는 달리 청주공항과의 연계나 충청권 광역철도망과의 연동 등을 적극적으로 제시한 대목은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다만, 사업비를 어떻게 조달할 것인지는 보다 면밀한 분석과 대책이 필요하다. 두 사업은 적게는 1600억(KTX 세종역)에서 많게는 8000억-1조 원(ITX 세종역)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KTX 세종역 건설과 ITX 세종선 신설 등 '두 마리 토끼 잡기'에 나선 세종시의 향후 전략과 로드맵이 어떤 쪽으로 방향을 잡을 지 주목된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