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청권 고용지표 시계제로…실업자·구직급여 앞선 분기 크게 웃돌아

2020-07-09기사 편집 2020-07-09 16:55:48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실업자 대전 8000명, 충남 1만 6000명 등 늘어
1분기 구직 급여(실업) 신청, 지난해 4분기 대비 1.5배 급증

충청권 고용시장이 침체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 하고 있다. 장기화된 경기침체에 코로나19 여파까지 겹치며 각종 고용지표 악화일로다. 실업자가 늘면서 구직급여 신청건수가 눈에 띄게 늘어나는 등 고용시장의 불안전성이 심화하고 있다.

9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공개된 올 1분기 전국 '구직급여 신청건수'를 보면 대전·세종·충남의 경우 3만 277건에 달한다. 이는 전분기(지난해 4분기 1만 7620건)에 견줘 1만 2567건이 늘어난 수치다.

지역별로 보면 대전은 지난 해 4분기 7629건이던 구직급여 신청이 코로나19 여파가 반영된 올 1분기 1만 2972건으로 수직 상승했다. 같은 기간 충남은 8949건이 1만 4913건으로, 세종은 1402건에서 2392건으로 늘었다.

구직급여는 기존 고용보험에 가입된 근로자가 실업 등으로 직장을 잃고 새로운 구직활동을 할 경우 정부가 지원해주는 제도다.

대폭 늘어난 구직급여 신청 건수를 증명하듯 충청권 시도의 실업자도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5월 기준 고용노동부의 지역별 실업자수는 대전이 4만 5000명으로 지난 해 같은 달보다 8000명 증가했다. 이는 전월(4만 1000명)보다도 4000명이 늘어난 수치다.

충남은 5만 4000명, 세종은 7000명으로 지난해 5월과 비교해 각각 1만 6000명, 2000명 많아졌다. 실업자 다수는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도소매·숙박음식업에 집중됐다.

지역별 고용률을 보면 충남의 경우 5월 기준 고용률(15-64세)은 68.1%로 전년 동월 대비 2%포인트 떨어졌다. 취업자는 119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만 2000명(-2.6%) 감소하는 등 주요 고용지표가 주저앉은 모양새다.

줄곧 양호한 고용 지표를 보였던 세종 역시 코로나19 악재를 피하진 못했다. 5월 고용률은 62.7%로 지난 해 동월 대비(0.1%포인트) 하락했다. 코로나19 기세가 매섭던 지난 2-4월 3% 이하를 맴돌던 실업률이 5월에는 4%에 근접(3.6%)했다.

고용시장에서 구직자를 흡수할 수 있는 '빈 일자리' 수는 최근 5년 새 최저 수준으로 곤두박질쳤다.

국가통계포털에 공개된 전국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기준 전국 '빈 일자리'수는 11만 5000여 개다.

2015년 20만 4000여 개에 달하던 국내 빈 일자리 수는 코로나19가 확산된 올 2월 13만 명대로 떨어진 후 3월 12만 2000명, 4월 11만 9000명으로 연속 감소했다.

5월 충청권 빈 일자리는 대전 3101명, 세종시 820명, 충남 6869명 등이다. 대전은 지난 해 같은 달 보다 빈 일자리가 2000여 명, 충남은 3300여 명 감소했다.

빈 일자리는 조사하는 달 마지막 영업일 시점에 구인 활동을 하고 있고 30일 이내에 일을 시작할 수 있는 일자리를 의미한다.

빈 일자리수가 급감한 것은 코로나19 사태 속에 경영 여건이 악화된 탓으로 풀이된다. 경영 악화에 허덕이는 고용주 등이 신규 인력 채용을 망설이는 현상이 나타났고 이로 인해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지지 않는 상황이다.

지역 경제계 관계자는 "일시 휴직자가 휴직 사유가 해소되면 취업자로 복귀하는 게 통상적이지만 고용상황이 호전되지 않을 경우 실업자로 남게 된다"며 "전체 고용률이 소폭 올라도 여전히 불안한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통계청의 향후 고용 전망도 긍정적이진 않다. 앞으로 신규 확진 증가세와 상대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제조업계의 업황에 따라 취업자 수 증감이 어느 방향으로 갈지 정해질 것이라고 관측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최근 국회를 통과한 3차 추가경정예산에 구직급여 예산을 본 예산(9조 5158억 원)보다 3조 3937억 원 늘어난 12조 9095억 원을 편성했다. 이는 구직급여 예산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