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현미 국토부 장관, 경질론 여권서도 모락모락

2020-07-09기사 편집 2020-07-09 16:33:13      이호창 기자 hcle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여권에서 부동산 정책 실패에 대한 자성론과 함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 대한 경질론이 거론되기 시작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장관 경질론과 관련 "인사는 대통령의 일이고 함부로 말하는 것이 직전 총리로서 적절하지 않지만 정부도 여러 가지 생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지만 정부도 경질을 포함한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홍익표 의원도 라디오에서 김 장관 교체와 관련해 "여당 의원으로서 참 난감하긴 한데 정책 변화나 국면 전환이 필요할 수도 있다"며 "그런 부분도 고려해야 할 타이밍이 아니냐"라고 언급했다. 부동산 정책과 관련한 여론의 극심한 악화와 맞물려 당내에서 김 장관에 대한 불만 기류도 감지되고 있는 것이다.

미래통합당, 국민의당 등 야당은 이미 일제히 김 장관의 해임을 촉구하는 상황이다. 야당은 정책 실패의 책임을 물어 김 장관을 해임해야 한다면서 정부 흔들기에도 전방위로 나섰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 실패를 성난 민심에 기대어서 공직자들 집 처분하는 걸로 해결하려고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조속히 김현미 장관을 해임하라. 그렇지 않으면 국회에서 해임건의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엄포를 놓았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