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기자수첩] 약속을 잊은 결과는

2020-07-10기사 편집 2020-07-10 07:52:15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취재1부 박영문 기자
그야말로 가관이다. 그동안 지방의회 파행 사태 때마다 드러났던 그 흔한 여야 대립도, 상대 당과의 야합도 아닌 당 내부 분열로 후반기 의장 선출이 무산된 제8대 대전시의회 얘기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새로운 유형의 지방의회 파행 사태'라는 비아냥 섞인 목소리도 나온다.

전체 22석 중 거의 전부인 21석을 더불어민주당에서 차지하고 있고 대전시의회는 지난 3일 제25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후반기 의장선거를 치렀다. 의장 후보는 3선의 민주당 권중순 의원(중구 3) 단 한명. 시의회 민주당 의원 총회를 통해 최종 확정된 단일 후보다.

권 의원이 의장 후보로 선출되는 과정이 그리 순탄치 만은 않았지만 어찌 됐든 민주당 의원들은 의원 총회를 거쳐 후보를 내놨다. 그리고 단 한 명에 불과한 미래통합당 의원이 굳이 찬성표를 던지지 않더라도 권 의원의 의장 선출은 큰 무리가 없어 보였다.

하지만 투표 결과는 이러한 전망을 비웃듯 1·2차 모두 찬성 11표, 무효 11표가 나왔다. 부결이다. 이는 의원 총회를 통해 결정한 사안을 민주당 의원들 스스로가 뒤집어 버린 결과다. 투표 직후 권 의원은 사퇴를 선언했고, 권 의원에게 찬성표를 던진 의원들은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정치권 역시 민주당 시의원들의 작태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비교 불가의 수적 우위를 점하고도 당내 합의를 무너뜨리는 자중지란으로 시의회의 파행을 초래했다는 점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 될 수 없다. 단순히 권 의원의 의장 선출 불발에 대한 비난이 아니다. 근본적인 문제는 의원 자신들이 모여 스스로 정한 이른바 '당론'을 제대로 된 명분 하나 없이 깼다는 점이다. 지금의 시의회 파행 사태는 시민을 위하는 것도 지방자치 발전을 위한 것도 아닌 그저 일부의 자리욕심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

2년 전 자신들이 한 약속을 깬 덕분에 임기 반환점을 돌아선 대전시의회는 멈춰 섰다. 의원 간 신뢰도 무너졌다. 과연 그렇다면 2년 전 시민의 이익을 대변하겠다던 유권자와의 약속은 아직 기억하는가. 한번 되묻고 싶다. 취재1부 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