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외국 글로벌 5개사 충남에 둥지 튼다

2020-07-09기사 편집 2020-07-09 14:54:56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스위스, 프랑스, 캐나다, 대만, 일본 등 5개사 6500만 달러 규모

첨부사진19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충남도와 천안시, 글로벌 외투기업 5개사가 MOU를 체결하고 있다,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스위스와 프랑스, 캐나다, 대만, 일본 등 글로벌 우량 외투기업 5개사를 대상으로 6500만 달러 규모의 외자를 유치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9일 대회의실에서 일본의 미쓰비시가스케미칼, 대만의 메가터치, 프랑스 메르센, 스위스 ABB파워그리드, 캐나다 CCL레이블 등 5개사 대표이사, 박상돈 천안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외자유치 MOU를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외투기업 5개사는 천안외투지역 및 천안5산단 외투지역에 향후 5년간 6500만 달러를 투자해 공장을 신·증축한다.

미쓰비시가스케미칼은 천안5산단 외투지역에 1500만 달러를 들여 반도체·디스플레이용 소재 생산 공장을 신축한다. 이번 투자유치로 향후 5년간 1200억 원의 수출효과와 30명의 신규 고용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메가터치는 반도체·이차전지 등 테스트용 핀 생산기업으로, 천안 외투지역에 1000만 달러를 투입해 공장을 증축한다. 이로인해 향후 5년간 2400억 원의 수출효과와 60명의 신규고용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메르센은 반도체 생산 공정 등에 필요한 단열재 등 전기절연재 생산기업으로, 천안외투지역에 900만 달러를 투자해 공장을 신축한다. 이 기업은 향후 5년간 수출효과 200억 원, 수입대체효과 500억 원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변압기 등을 생산하는 ABB 파워그리드는 ABB에서 분사해 천안외투지역에 2600만 달러를 투자, 공장을 신축해 앞으로 5년간 3000억 원의 수출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CCL 레이블은 포장 레이블 생산기업으로 최근 친환경 레이블 제품개발에 성공해 천안5 외투지역에 500만 달러를 투자해 공장을 증축한다. 향후 5년간 수입대체효과 500억 원, 수출효과 100억 원과 신규고용 15명을 예상하고 있다.

양승조 지사는 "천안시와 긴밀히 협조관계를 구축해 외투기업들의 투자가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민선7기 후반기에도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도내에 투자해 포스트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