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신서천화력 공사현장 시공사 상대 갑질 논란

2020-07-09기사 편집 2020-07-09 13:58:47      최병용 기자 byc60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서천]한국중부발전이 시공사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물의를 빚고 있다.

중부발전 사장의 서천건설본부 방문에 앞서 근로자들에게 청소를 지시했다는 게 골자인데 이 같은 시대착오적인 발상이 지금도 존재한다 데 대해 관계자들은 씁쓸함을 감추지 못 하고 있다.

신서천화력 건설 현장 관계자들에 따르면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지난 7일 국가안전대진단의 일환으로 현장 점검을 위해 서천건설본부를 방문했다.

박 사장은 이날 건설 현장을 둘러본 뒤 점심식사를 하고 현장을 떠났는데 서천건설본부는 이를 위해 시공사 관계자들을 동원, 주변정리 및 청소작업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시공사 관계자는 "지금이 어느 때인데 발주처 사장이 온다고 시공사 직원들을 시켜 청소를 하게 하나. 군사정권 시절 서슬 퍼런 군대 사열이 생각났다"고 말했다.

신서천 공사현장은 최근 발생한 안전사고도 있고 해서 서천건설본부가 민감해진 건 이해하지만, 그렇다고 사장이 온다고 시공사들에게 갑질을 하는 건 아닌 것 같다는 반응이다.

안전점검차 사장이 왔다면, 공사현장의 위험성 노출 등 주변상황을 액면 그대로 보여주고 점검을 받는 것이 공기업의 정도 행정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이에 서천건설본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공사현장 안전을 위해 일부 자재를 이동시키는 등 시공사 관계자들과 함께 주변정리를 한건 맞다"며 "근로자 안전을 위해서 했을 뿐, 세상이 어떤 세상인데 갑질 논란은 오해에서 비롯된 일"고 해명했다.

최병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병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