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조달청 직원 코로나19 확진에 정부대전청사 '초비상'

2020-07-08기사 편집 2020-07-08 16:38:00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4개 동 밀집 건물에 5000명 근무…추가 확진 배제 못 해

첨부사진1정부대전청사 [사진=대전일보DB]

조달청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정부대전청사에 비상이 걸렸다. 대전청사는 조달청과 산림청 등 7개 외청과 중소벤처기업부 등 10여 개 정부 기관이 입주해 있어 확산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다.

8일 조달청과 대전시에 따르면 조달청에 근무하는 40대 남성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조달청 같은 부서에서 근무하는 동료 18명을 포함한 6층 근무자 전원이 귀가 조처됐다.

이 직원은 지난 6일 퇴근 후 발열 증상을 보여 7일 출근하지 않고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정부대전청사 근무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아직 감염원과 경로 등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대전청사 근무자들은 크게 긴장하고 있다.

청사는 4개 동이 연결됐고 근무자가 5000명에 달해 추가 확산 우려를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청사관리소는 확진 판정 후 이 직원이 근무한 3동 건물 6층을 폐쇄하고 긴급방역 소독을 했다.

이 직원이 방문한 것으로 파악된 3동 19층 직원식당과 청사 1층 카페, 지하 약국도 폐쇄했다. 조달청도 이날 서울에서 예정된 SGI보증보험과의 유망 조달기업 보증지원 협약 체결 행사를 전면 취소했다.

대전청사 입주기관의 한 공무원은 "매일 수 천 명이 오가는 공간에서 확진자가 나와 불안하다"며 "건물에서 같은 카페와 상점을 이용했을지 모른다고 생각하니 불안감을 떨쳐내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동안 대전청사관리소는 건물 4개 동 각 출입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소독제를 비치하는 등 방역활동을 강화해 왔다.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