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노후 대전산업단지 재생 '삐거덕'…"이전 대상 기업 대체부지 못 찾아"

2020-07-08기사 편집 2020-07-08 16:37:45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하소산단·평촌동 등 번번히 막혀…'첨단 산단 변모' 본 취지 퇴색 우려

첨부사진1대전산업단지 전경 [사진=연합뉴스]

노후 대전산업단지를 현대화하는 '산단 재생사업'이 삐거덕대고 있다. 환경오염 우려가 높은 업체의 타 지역 이전에 나서야 하는 대전시가 대체 부지와 관련 재원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다.

8일 대전산업단지관리공단과 대전시 등에 따르면 대화·읍내동 일원 231만여㎡ 면적에서 진행되는 산단 재생사업은 노후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토지이용 효율성 향상을 통한 기능고도화를 목표로 한다.

국비와 시비, LH 투자분 등이 투입돼 2022년 기반 시설 조성을 마치는 것으로 예정됐다. 하지만 핵심사업인 일부 업체의 산단 밖 이전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시는 산단 재생을 위해 환경오염 우려가 있는 일부 업체(아스콘, 염색 가공 등)의 이전을 추진하고 있지만, 대체부지 마련과 이에 따른 예산 확보에 난항을 겪고 있다.

시 관계자는 "재생 사업의 목적은 환경오염 업체를 산단 밖으로 이전하고 바이오 등 첨단 산업 관련 업체를 유치하는데 있다"며 "공장 이전 등을 지자체가 강제할 수 없어 현재는 마땅한 대책이 없다"고 말했다.

국비를 포함해 당초 확보한 예산의 제한적 활용도 어려움을 더하고 있다. 업체 이전을 위한 보상비를 따로 세워두지 않은 탓에 마땅한 대안 없이 해당 업체를 채근 할 수밖에 없다는 게 시의 입장이다.

정부 지정 후 10년 이상을 끌어온 재생사업이기에 지역 경제계 곳곳에서는 '이번만큼은 속도감 있는 행정이 뒤따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전산단 한 입주 기업 관계자는 "시가 이전 대상으로 꼽은 업체들의 경우 갑천과 맞닿아 산단 재생의 중심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대체부지 마련과 이에 따른 행정적 지원에 적극 나서야 전체 사업의 원활한 추진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지부진한 산단 입주 업체 재배치를 두고 최근 국토부의 '산업단지 상상허브' 공모 사업 선정의 기대효과를 반감시킬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상상허브 사업이 유휴 부지를 활용해 문화·편의 지원 기능 보강을 뼈대로 하는데, 일부 업체 이전이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지역 경제계 관계자는 "이미 짜놓은 재생 사업의 전체 틀을 고려해서라도 일부 업체 이전이 시급하다"며 "문제 해결 없이 정부의 전 방위적 지원을 기대하는 건 무리"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그동안 하소산업단지, 평촌동 등 대체부지를 물색했지만 주민 반대로 여의치 못했던 게 사실"이라며 "이전 문제는 2016년 유예기간(10년)을 둬 2026년까지 여유가 있다. 남은 기간 적극적으로 해결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산단은 1969년 1단지 조성사업을 시작으로 1979년 2단지가 조성됐다. 산업화 시대를 거치면서 대전경제 발전의 엔진 역할을 해온 곳이지만 2000년대 들어서면서 특화된 산업단지로 발전하지 못하고 기반시설마저 노후화되면서 낙후 산단의 전형이 됐다.

쇠락해 가던 산단은 2009년 정부의 산업단지 재정비사업 시범산단으로 지정되면서 전환점을 찾았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