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마보다 5배 센 합성마약 유통한 불법체류자 징역형

2020-07-08기사 편집 2020-07-08 15:55:29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주]대마초보다 강력한 환각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합성마약을 유통한 30대 불법체류자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이 합성마약은 대마초의 5배 이상 환각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지법 형사11부(조형우 부장판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우즈베키스탄 국적 A(37)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말부터 지난 4월까지 청주에서 합성대마 '스파이스' 3g을 60만원을 주고 사들인 뒤 불특정 다수에게 판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합성 대마의 일종인 '스파이스'는 안전성이 떨어져 의식불명까지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결과 A씨는 불법체류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4월 마약을 판매하기 위해 무면허 운전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