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당진송전선로 대책위 “송전철탑 주민 피해 더 이상 강요 말라”

2020-07-08기사 편집 2020-07-08 11:04:55      차진영 기자 naepo4118@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당진시송전선로·발전소 범시민대책위(상임위원장 김현기, 이하 대책위)는 7일 오전 10시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이하 대전국토청)앞에서 규탄집회를 개최했다. 사진 = 대책위 제공

[당진]'북당진-신탕정 345kV 송전선로' 노선변경 문제로 당진 시민들이 대전지방국토관리청에 문제 해결을 요구하고 나섰다.

당진시송전선로·발전소 범시민대책위(상임위원장 김현기, 이하 대책위)는 7일 오전 10시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이하 대전국토청)앞에서 규탄집회를 개최했다. 이 날 집회에는 대책위를 중심으로 하는 120여 명의 당진시민들이 참석했다. 특히 이 날 집회에는 최창용 당진시의회 의장 등 8명의 당진시의원까지 함께 했다.

황성렬 대책위 집행위원장은 경과보고에서 "그동안 당진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가지고 대전국토청과 4차례에 걸쳐 협의를 진행했다"면서 "하지만 대전국토청은 주민 피해 보다는 뚜렷한 법적 근거도 제시 없이 '하천관리의 어려움'이라는 이유만을 앵무새처럼 되뇌일뿐이었다"고 비판했다.

김현기 상임위원장 역시 대회사를 통해 "대전국토청은 삽교호의 흐름에 지장을 주는 구조물 설치가 불가능하다고 말한다. 하지만 변호사들의 말은 달랐다. 자문을 해본 결과 하천법 상으로 구조물 설치가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면서 "이미 당진은 석탄화력발전소와 송전선로로 인해 주민 피해가 극에 달한 상태인데도 불구하고 노선변경 요구조차도 협의되지 않는 대전국토청의 태도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날 대책위는 대전국토청 하천국장 등 관계자들을 만나 요구서를 전달했다. 대전국토청 측은 한전과 협의를 거친 후 다음주 중으로 대책위 관계자들을 만나기로 했다.

한편 대책위는 수요일부터 지속적으로 대전국토청 앞에서 릴레이 시위를 이어나가기로 결정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