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균발위원장 혁신도시 '긍정 인식' 예감 좋다

2020-07-07기사 편집 2020-07-07 18:13:52      라병배 기자 cuadam@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허태정 대전시장과 김사열 균형발전위원장 두 사람이 어제 만남에서 주고 받은 얘기를 보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예감이 좋아 보인다. 허 시장 전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잘 될 수 있도록 돕겠다, 도심 내 균형발전 전략을 갖고 접근하는 것에 대해 좋은 방향이다, 혁신도시 전략이 도시에 잘 맞게 구성됐다 등 반응을 나타냈다고 한다. 이만하면 혁신도시 지정 신청이 예고된 대전·충남 혁신도시 조성에 대한 평가는 '맑음'이라 할 수 있다.

김 위원장은 대전·충남 입장에서 누구보다 귀한 존재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신청서를 국토부에 제출하게 되면 이를 균발위가 심의·의결해야 혁신도시 지정이라는 숙원이 풀리게 된다. 이런 상황이니 김 위원장 몸값이 대전·충남권에서 상종가를 치고 있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이다. 지난달 11일 양승조 충남지사가 서울청사로 김 위원장을 찾아간 것도, 뒤이어 어제 허 시장이 그를 면담한 것도 오로지 혁신도시 추가 지정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서였다. 어제 김 위원장의 일련의 발언은 그런 끝에 나왔다는 점에서 각별한 의미로 다가온다. 길고 짧은 것은 대봐야 알겠지만 혁신도시 지정 핵심 키를 쥐고 있는 대통령 직속 기구 수장의 긍정적 인식은 중대한 시그널로 치환될 수도 있는 노릇이기 때문이다.

오늘부터 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시행됨에 따라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신청 절차가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시와 충남도는 일찍이 7월 중 혁신도시 지정 신청서를 국토부에 제출키로 하고 TF팀을 가동해오고 있다. 지정 신청서 제출은 시간 문제이며 중요한 것은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필요성, 후보 입지에 관한 사항, 혁신도시 발전전략 등 내용을 완벽에 가깝게 작성하는 일이라 할 것이다. 혁신도시 시즌 2는 사실상 대전·충남이 마지막 카드라 할 수 있고 그런 만큼 균발위 단계에서 심의 밀도가 높아질 것을 전제로 대응 시나리오를 유연하게 짜는 일에도 소홀함이 있어선 안 될 것이다.

김 위원장이 혁신도시 지정에 대해 여러 정보와 자료에 기반해 호의적인 태도를 보였다 해도, 이제 본 게임의 서막을 예고하고 있을 뿐이다. 국회 산자위, 국토위 소속 여야 의원들 중심으로 지역 정치권의 전략적 측면 지원도 긴요하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