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목원대 한국화교수진, 해외체험프로그램 학생에 학습비 지원

2020-07-07기사 편집 2020-07-07 18:10:48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목원대 한국화전공 교수진은 7일 코로나19로 해외체험학습에 참여하지 못한 학생들에게 30만 원을 지원했다. 사진은 K-ART 창작현장체험프로그램에 참여한 목원대 학생들. 사진=목원대 제공

목원대 한국화전공 교수진이 7일 'K-ART 창작현장체험프로그램' 신청 학생에 학습 지원비를 지원했다.

코로나 19로 해외문화창작체험이 국내 소단위 체험 활동으로 대체되자, 교수들이 신청 학생 7명을 대상으로 학생당 30만 원을 지원한 것이다.

정황래 한국화전공 교수는 "학기 중 제한적인 대면수업으로 학생들의 창작활동이 자칫 위축될 수 있어 자연 현장에서 마음껏 활동할 수 있는 계기를 조성하고자 프로그램을 기획했다"고 말했다.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우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