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빨라진 확산, 이유는 뭘까?

2020-07-07기사 편집 2020-07-07 17:07:36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명확한 분석 없어 '2차 대유행' 불안감 확산

첨부사진1

빨라진 코로나19 확산 속도의 원인을 둘러싸고 보건당국의 견해가 엇갈리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빨라진 검사 속도'를, 방역당국은 '변종 가능성'에 비중을 두고 있다. 특히 최근 들어 '코로나19 변종 소식'이 전해지면서 일반 국민들은 혼란스럽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하는 보건복지부와 역학조사 비중이 큰 중앙방역대책본부(질병관리본부)가 각각 다른 시각과 목소리를 내고 있기 때문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5일 중대본 브리핑에서 "바이러스의 변종이 생겼는지 아직 불분명하고, 전파 속도도 빨라지는 게 아니"라는 견해를 밝혔다.

박 장관은 "바이러스 감염 속도가 빨라지고 있는 것은 변이 가능성(변종 바이러스)이라기보다는 빠른 역학조사를 통해 확진자를 신속하게 찾아내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와는 달리 질병관리본부의 입장은 다소 달랐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은 지난 6일 국내로 유입된 바이러스 유형별 분석결과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코로나19 발생 초기 중국으로부터 유입된 바이러스는 S그룹, 신천지 대구교회 중심으로 유행한 것은 V그룹"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에 비말이 아닌 공기 중 전파 가능성도 언급하며 코로나 감염 경로에 대해 여러 가능성을 둬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방대본 권준욱 부본부장(보건환경연구원장)도 지역사회에서 실질적으로 전파가 빨라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우려를 표했다.

권 부본부장은 7일 브리핑에서 999명의 환자를 분석 결과를 제사하며 "역학조사관의 판단이 과거 유행했던 S타입 위주의 신천지 주요 유행보다는 상당히 속도가 빠르다는 얘기"라며 "바이러스 양이 많기 때문에 전염력이 높다고 추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빨라진 전파력에 대비한 방역지침에 대한 정부의 시각도 달랐다.

박 장관은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격상 필요성에 대해 "(해외유입 확진자를 제외하면) 국내 발생자가 50명 미만으로 아직까지는 방역망 내 관리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대전과 대구, 광주, 전남 등 각 지자체별 상황에 따라 해당 자치단체에 결정권을 존중하면서도 전국으로의 격상조치는 이뤄지지 않았다.

이 같은 흐름 속에 일반 국민들은 확산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는 역학조사에 우려스러운 반응이다. 좀처럼 비중이 줄지 않은 무증상 환자, 해외유입 확진자에 바이러스 변종 소식마저 겹치면서 코로나19 2차 대유행에 대한 불안감 또한 높아지고 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