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인사청문회에 칼 가는 야당…박지원 정조준

2020-07-07기사 편집 2020-07-07 16:01:06      이호창 기자 hcle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국회 복귀를 완료한 미래통합당이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등 후보자 4명의 인사청문회에서 송곳 검증을 예고하고 있다.

통합당은 특히 박 후보자에 대해 "국정원을 망치는 잘못된 인사"라고 비판하며 집중적으로 화력을 쏟아부을 태세다. 당내에선 야당 시절 인사청문회 필승 전략으로 "한 X만 팬다"고 강조했던 박 후보자의 청문회 공세 지침을 벤치마킹하자는 의견이 나온다. 박 후보자가 6·15 남북정상회담 당시 4억 5000만 달러 대북송금을 주도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3년이 확정됐고 천안함 사건이 북한의 소행이란 당국의 결론에 의문을 제기하는 등 과거 행적이 최고 정보기관 수장으로 부적합하다는 것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7일 한 라디오에 출연 "박 후보자가 국회 정보위원을 네 차례 한 것과 정보기관의 수장이 되는 것은 전혀 별개의 문제"라면서 "박 후보자는 국정원장을 맡아서는 안 되는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대북정책 실패를 덮기 위해 국정원장과 통일부 장관에 도저히 동의하기 어려운 인사를 발표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박 후보자에 대해서는 정보 가공 우려가 큰 만큼 더 치밀하고 면밀한 검증이 필요하고, 이 후보자는 북핵 폐기를 말하면서 미군 철수와 무장해제를 같이 주장하는 것인지 명확히 답해야 한다"고 했다. 정보위 간사를 맡은 하태경 의원은 회의에서 "박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 오기 전에 과거 북한인권법을 반대하고 저지한 것과 천안함 폭침이 북한소행이라고 한 번도 말한 적이 없는 데 대해 반성문부터 제출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태흠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국정원장 한자리를 얻기 위해 정권 초부터 그렇게 아부를 떨었나 보다. 김정일 앞에서 아부를 떨기도 했다"며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통합당 정보위, 외교통일위 위원들은 청문회 준비에 착수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