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도립대학교 로봇코딩 방과 후 아동지도사 과정운영

2020-07-07기사 편집 2020-07-07 16:00:01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충북도랩대학교 로봇코딩 방가후 아동지도사 과정 운영모습. 사진=충북도립대학교 제공

[옥천]충북도립대학교는 오는 12월까지 5개월간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로봇코딩 방과 후 아동지도사 양성과정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로봇코딩과 방과 후 아동지도사 양성과정은 충청북도평생교육 프로그램 공모사업으로 충청북도 지원금을 받아 운영된다.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하고 경력단절여성과 청년 등 역량강화를 위해 진행되는 이번 과정에서는 로봇코딩 (프로그래밍)초급과 중급, 방과 후 아동지도사 과정 3가지를 운영한다.

특히 방과 후 아동지도사 과정에는 아동지도 시설운영관리, 아동지도사의 역할과 자질, 학습방법 등을 습득하게 되며 로봇코딩(프로그램) 초급과 중급 과정에서는 로봇모터활용, 초음파 컬러센서 활용, 마일로 동작센서 등을 다루게 된다.

이를 통해 옥천지역내에 교육전문강사를 양성하는 기회를 마련하고 경력단절여성과 청년층의 역량강화와 인적자원개발을 통한 취업 창업지원 등 효과가 기대된다.

공병영 총장은 "이번 사업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춰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를 위해 로봇과 코딩을 결합하고, 방과후지도 전문강사 양성을 위해 마련됐다"며 "충청북도 평생교육 프로그램 공모사업이니 만큼 내실 있게 운영해 지역내 전문강사 양성에 힘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