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양 학부모단체 가족문화센터 부지매입, 청소년 재단 설립 관련 군의회 규탄

2020-07-07기사 편집 2020-07-07 13:37:46      박대항 기자 pdh411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청양군의회가 부결시킨 가족문화센터 부지매입과 청소년 재단 설립과 관련해 지역 학부모단체들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사진=박대항 기자

[청양]청양군의회가 부결시킨 가족문화센터 부지매입과 청소년 재단 설립과 관련해 지역 학부모단체들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청소년학부모연합회, 어린이집연합회 등 지역 청소년 관련 20여개 단체로 구성된 '청양의 미래를 만드는 주민모임'(이하 청미주) 100여명은 7일 오전 청양군청 앞에서 2차 집회를 갖고 "청양군의회는 청소년 재단 설립과 가족문화센터 부지변경 즉각 승인하라"며 비판 목소리를 높였다.

청미주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청양의 청소년 인구는 전체 인구대비 12%를 차지하지만 이에 대한 예산은 전체예산 대비 0.23%에 불과 할 뿐더러 청소년관련 인프라 또한 취약한 실정"이라며 "체계적인 청소년 사업 진행과 통합형 청소년정책에 대한 인프라 구축을 위해서는 허브역할을 담당할 재단을 설립해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양군 행정을 보면 사실상 노인 복지, 장애인 복지에 비해 유독 영유아, 아동, 청소년 복지에 열악한 실정이고 시설 또한 마찬가지"라며 "우리가 희망하는 것은 소외받는 영유아, 아동, 청소년에게 좀더 많은 지원과 더 좋은 정책을 펼쳐주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그들은 또 "청소년에 대한 관련 사업의 확대가 필요한 시점에서 재단의 설립을 반대하는 청양군의회의 의원들은 즉각 사퇴하라"며 "타지역 청소년들이 누리고 있는 혜택을 청양군 청소년들도 받을 수 있도록 청소년들을 위한 전문조직인 재단 설립은 반듯이 필요하다" 고 반발했다.

청미주 공동 추진위 이정미 위원장은 "청양군의회 최의환 의장이 현수막을 붙인 단체들을 고발조치할 것이라고 했으며 청소년재단설립을 불허하는 대신 청소년 예산을 군의회에서 3배 더 증액 시켜 주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최 의장은 무슨 근거로 청양의 청소년들을 걱정하는 학부모들의 간절한 목소리를 한낮 군수를 지지하는 특정정당인 취급해 매도하고 예산편성 권한도 없는 군의회에서 예산을 3배나 늘려 주겠다며 권한을 남용하는지 모르겠다"고 비토했다.

청미주는 "교부세 감소 등으로 인한 지방재정이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국비확보까지 결정된 사업들이 좌초된다면 행정의 신뢰성과 일관성을 잃고 말 것"이라며 "앞으로 청양군을 이끌어갈 우리 아이들과 군민을 위한 가족문화센터가 건립이 승인될 때까지 집회를 이어갈 것이다, 청양군의회는 밥그릇 싸움만 하지말고 군민의 소리를 듣고 청소년 재단 설립과 가족문화센터 부지변경 즉각 승인하라"고 강력 요구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