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금산군, 코로나19 극복 경제활성화 220억 원 투입

2020-07-07기사 편집 2020-07-07 13:37:44      길효근 기자 gillhg39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금산]금산군은 코로나19 관련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나섰다.

7일 군에 따르면 금산사랑상품권 확대발행, 경영안정자금 지원, 긴급재난지원금 등 시책 전개와 더불어 코로나 19 피해 최소화를 위한 경기회복에 총 220억 원을 투입했다.

금산사랑상품권의 경우 발행을 확대해 가맹점 1776개소, 발행액 185억 원, 판매액 157억 원을 기록했다.

약 300억 원의 경제파급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으며, 이는 발행액 대비 약 1.5배에 달하는 성과다.

농어민수당에 총 4143명에게 18억5000만 원을 지급하고 아동양육 한시지원은 만7세 미만 아동 1615명 대상으로 총 6억4000만 원을 지급했다.

저소득층 한시 생활지원으로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2800가구에 15억1000만 원을 지원했다.

제조업 경영안정자금 이자보전을 위해 1분기 42개소 1600만 원, 2분기도 121개소 6400만 원을 지원했다.

주2회 구내식당 휴무, 지역 내 음식점 사용 장려 및 지역경제 활성화 유도, 맞춤형 복지포인트 상반기 내 조기 집행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직자의 참여도 적극적으로 이뤄졌다.

군민 2만5614가구를 대상으로 1억5100만 원규모의 긴급재난지원금 지원은 현재 2만4701가구, 1억4100만 원을 지급했다.

소상공인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은 매출감소(20%)를 입증한 경우 100만 원, 1188건, 총 12억 원과 매출감소(20%)를 미 입증한 경우 50만 원, 1867건, 총 9억 원을 더해 3055업체에 합계 21억 원의 지원을 마쳤다.

코로나19 실직자 등 긴급생활안정자금의 경우 총 344명에 199만 원씩 3억 원을 지급했다.

또 입원·격리자 생활지원비 지급을 위해 10가구에 560만 원, 중부대 외국유학생 방역물품 지원사업을 통해 도시락, 열화상카메라 대여, 방역비 등에 7805만 원을 들였다.

군 관계자는"코로나19가 발생함에 따라 다각적인 방역조치와 더불어 지역경제활성화 방안에 힘써왔다"며"지속적으로 코로나19 관련 주민들의 생활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사안을 파악해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길효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길효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