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고도화 마을기업에 '에코루' 선정

2020-07-07기사 편집 2020-07-07 11:12:11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환경교육 교구와 교육 콘텐츠를 제작하는 환경전문기업 '에코루'가 세종시 1호 고도화 마을기업으로 지정됐다.

시는 최근 진행된 행정안전부의 마을기업 심사에서 지역 마을기업 중 1곳이 고도화 마을기업으로, 4곳이 재지정 마을기업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마을기업은 지역 주민이 지역의 자원을 활용해 수익사업을 창출하고 그 수익으로 지역 문제를 해결해 공동체 이익을 실현하는 기업으로, 연차별로 신규·재지정·고도화 과정을 거친다.

이번에 시 최초로 고도화 마을기업에 선정된 에코루는 환경 전문 기업으로 환경문제 해결과 주민 인식 개선을 위한 환경생태 자원순환 교육 제공·업사이클링 제품을 생산한다.

에코루는 지역 내 환경 단체와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활용해 사업영역을 넓히고 있으며, 세종시자원순환축제·소외계층 교육·교구 제공·종이팩 자동수거기 관리 등 사회공헌활동에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에코루는 이번 고도화 마을기업 지정으로 2000만 원의 사업비를 비롯해 컨설팅, 판로지원, 홍보 등 다양한 경영지원 사업을 지원 받게 됐다.

이와 함께 청년희망팩토리, 문화공작소, 농업회사법인㈜세종우리밀, 욜로게임즈는 운영 실적과 사회공헌실적 등을 인정받아 재지정에 성공했다.

청년희망팩토리는 청년창업가를 위한 코워킹 오피스를 운영하며, 문화공작소는 지역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문화콘텐츠를 생산한다. 세종우리밀은 직접 재배한 우리밀로 생면과 빵을 제조하며, 욜로게임즈는 보드게임 체험방과 대여·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을기업이다.

재지정 마을기업에는 각종 경영지원과 함께 3000만 원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이춘희 시장은 "이번 고도화·재지정으로 마을기업이 양적, 질적으로 성장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수익모델이 창출될 수 있도록 마을기업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종에서는 이번에 지정된 고도화 마을기업 1곳, 재지정 마을기업 4곳을 포함해 총 40곳의 (예비)마을기업이 운영되고 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