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서구청에 '잭슨5남매'가 떴다

2020-07-06기사 편집 2020-07-06 18:04:52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사는 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왼쪽부터 오중영, 김혜정, 김귀남 팀장, 장종태 서구청장, 신한결, 한숭민 주무관. 사진=대전 서구 제공


기 센 언니, 반백살의 허당 중년, 미모를 담당하는 정열의 끝판왕, 끼로 똘똘 뭉친 허세의 종결자, 푸르름을 맡고 있는 젊은 피. 독수리오형제는 저리 가라는 '잭슨5남매'가 대전 서구청에 떴다. 연예인도, 연예인 지망생도 아닌 점잔 뺄 것 같은 공무원 5명이 요즘 뜨는 부캐(부캐릭터)로 중무장한 채 유튜브의 바다에 뛰어들었다. 이들이 부여받은 특명은 '구민들에게 재미를 선사하라'는 것. 서구는 지난해 10월 소통과 재미를 강조한 파일럿 영상 콘텐츠 '서구청 정부미'의 첫 선을 보인데 이어 올해 6월 15일 유튜브 채널 '서구청 정부미'를 공식 개설했다. 구 공무원 5명으로 이뤄진 '잭슨5'는 서구청 정부미를 이끌어가는 유튜버인 셈이다.

김귀남(46·여) 언론홍보팀장(블랙잭슨), 오중영(50) 언론홍보팀 주무관(허당마이클)을 쌍두마차로 김혜정(42·여) 서구의회사무국 의정팀 주무관(레드잭슨), 한숭민(32) 산업진흥과 농정팀 주무관(허세마이클), 신한결(30·여) 미디어팀 주무관(그린잭슨)이 그들이다. 잭슨5 결성은 물론 서구청 정부미 오픈도 이렇게까지 일을 키울 생각은 아니었다. '마이클&잭슨'이라는 유튜버 캐릭터 역시 재미로 만든 것이었다. 첫 영상이 예상 외로 재미있다는 반응과 함께 입소문이 퍼지기 시작했고 레드, 허세, 그린 등 오디션을 통한 인원 보강과 채널 출시로 이어졌다.

뜻하지 않은 수확도 있었다. 화투 도박판을 배경으로 2006년 개봉한 영화 '타짜'에서 곽철용으로 분한 배우 김응수를 섭외해 그의 명대사 '묻고 더블로 가'를 영상에 담은 것이다. "서구청 정부미 묻고 더블로 가"는 이렇게 나왔다. 김 팀장은 "정부미 채널을 준비할 당시 김응수 배우가 대전에 강연차 온다는 소식을 접하고 오 주무관이 여러 인맥을 동원한 끝에 만날 수 있었다"며 "잠깐 출연을 요청했더니 흔쾌히 수락해줬다. 무보수로 출연해준 충청 출신 김응수 배우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유튜브 영상시대 공무원의 일상을 재미있게 공유해 구민 소통을 강화한다는 목표를 내걸었지만 서구청 정부미 조회 수는 아직 걸음마 단계다. 오 주무관은 "지천명의 나이에 유튜브 활동을 한다는 게 낯설고 서툴지만 책상에 앉아 행정처리만 하는 공무원이 아닌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서구와 구민을 잇는 가교가 되어보려 한다"며 "조회 수보다 구민들의 마음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tarrykite@daejonilbo.com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