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바이오기업 감염병 백신 개발 '탄력'

2020-07-06기사 편집 2020-07-06 18:04:05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는 6일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추가 실증사업인 '병원체자원 공용연구시설 구축·운영을 통한 백신·치료제 조기 상용화 실증사업'이 중소벤처기업부 주관으로 열린 제3차 규제자유특구위원회에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백신·치료제 개발 분야 바이오 스타트업이 애로사항으로 꼽는 병원체자원 공용연구시설(BL3)을 제공해 초기 진입장벽을 해소하고 진단 중심의 기존 특구사업과 연계해 신속한 감염병 진단-백신·치료제 개발까지 바이오산업 전 주기에 걸쳐 원스톱 지원체계를 구축하는 것이다.

BL3(Biosafety Levels 3)은 완전 봉쇄, 복도 출입 제한, 고성능 필터 등이 적용된 연구시설을 뜻한다.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기업들은 병원체를 더 쉽게 확보할 수 있어서 치료제·백신 개발 기간과 시장 진출 기간을 단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제적 효과는 기업유치 30여 개사, 고용창출 2300여 명, 부가가치효과는 216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시는 예상한다.

앞서 시는 지난해 11월 제2차 규제자유특구(바이오메디컬)로 지정돼 충남대·건양대·을지대병원 등 3개 대학병원과 인체유래물은행 공동운영, 체외진단기기 상용화 검증 패스트 트랙 등 2건의 실증사업을 진행해왔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