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추미애, 윤석열 놓고 정치권 가열

2020-07-06기사 편집 2020-07-06 16:49:10      이호창 기자 hcle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민주당 윤석열 연일 압박, 통합당 추미애 아들 의혹 해명 요구

여야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을 두고 연일 비난수위를 높이고 있다.

여당은 6일 윤 총장을 향해 '검언유착 의혹 수사에서 손을 떼라'는 추 장관의 적법한 수사 지휘를 받아들이라고 거세게 압박하는 모습이다. 반면 통합당은 추 장관의 '아들 카투사 황제복무 의혹'을 파고들면서 프레임 전환에 나섰다.

박주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에 마치 이의제기권이 있는 것처럼 장관 지휘를 수용하지 않고 검사장을 모아 대응을 논의하는 것 자체가 법에 부합하지 않는 행위"라며 "장관이 총장을 지휘·감독할 수 없다면 어떻게 검찰사무 최고 감독자 역할을 할 수 있느냐"고 했다. 이형석 최고위원은 "윤 총장은 검언유착의 본질을 훼손하고 수사 공정성 시비를 일으킨 장본인"이라며 "결자해지 차원에서 수사 지휘를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설훈 최고위원은 한 라디오에 출연해 "총장이 장관 지휘에 따라야 하는 것은 상식이고 법 체제"라며 "그게 안 되면 지휘체계가 흔들리므로 나라 근간이 흔들리는 셈"이라고 경고했다. 김종민 의원도 한 라디오에서 "장관이나 대통령의 지휘·감독을 거부한다면 대한민국은 안 돌아간다"며 "대한민국의 기본적인 공적 질서를 위해서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마치 전체 검사가 장관의 지휘와 그 뒤의 대통령 지휘에 저항하는 듯한 모양새를 만들어버린 것인데 정치라고 본다면 잘못된 정치"라며 "윤 총장이나 검찰의 일부 분들이 대통령과 장관을 이길 수가 없다. 가능하지 않은 일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박범계 의원은 윤 총장이 추 장관의 지휘를 따르되 특임검사를 지명하고 현재 수사팀의 일부를 특임검사팀에 보내는 절충안을 제시했다.

열린민주당은 윤 총장에 대한 징계와 형사 처벌 가능성도 언급했다.

통합당은 추 장관의 '아들 카투사 황제복무 의혹'을 파고들고 있다. 성일종 비상대책위원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추 장관 아들 서씨의 2017년 6월 군 복무 당시 휴가 미복귀는 휴가연장 신청이 불허된 상태에서 벌어진 사실상 탈영이었으며, 이를 상부에 보고하기도 전에 상급부대에서 휴가연장 지시가 내려왔다고 당일 보고책임을 맡았던 당직사병이 말했다"는 언론 보도를 전했다. 그러면서 성 비대위원은 "'우리 엄마' 추 장관은 답해야 한다. 당시 추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다. 젊은 청년들에게 집권당 대표였던 추 장관은 (자신의) 특권과 반칙의 모범사례가 부끄럽지 않나"라고 되물었다. '우리 엄마'는 해당 당직사병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우리 엄마도 추미애 같으면 좋겠다"고 적은 것에 빗댄 표현이다. 정원석 비대위원도 "아직도 의혹투성인 아들의 황제 복무에 대해 명명백백히 밝히고 하루빨리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통합당은 추 장관과 윤 총장, 그리고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사이에 공방이 벌어지는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 수사를 특별검사가 맡아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와 관련 주호영 원내대표는 "누구나 승복할 수 있는 수사 수단은 국회에서 추진하는 특검 제도밖에 없다"며 "중립성 시비를 피하려고 한다면 추 장관이 먼저 특검을 요청하고, 그것이 안 될 때는 국회가 나서서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