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파행…상임위 배정 등 지연 불가피

2020-07-06기사 편집 2020-07-06 16:48:51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대전시의회 [사진=대전일보DB]

제8대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이 더불어민주당의 내분으로 파행되면서 당초 예정됐던 상임위원회 배정 등 절차 지연이 불가피하게 됐다.

6일 대전시의회 등에 따르면 재차 치러지는 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거는 오는 13일 열리는 제251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 3일 시의회는 제25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의장 선거를 진행했지만 민주당 내부 반발 속 의장 선출에 실패했다.

지난달 민주당 의원 총회를 통해 의장 후보로 결정된 3선의 권중순 의원이(중구 3) 단독 출마했지만 1·2차 투표 모두 찬성 11표, 무효 11표로 과반수를 넘지 못하며 부결됐다.

이로 인해 의장 선거 직후 진행될 예정이었던 부의장 선거를 비롯해 상임위원회 위원 선임, 상임위원장 선거 등 절차 역시 모두 연기됐다.

부의장 선거와 상임위 위원 선임은 향후 의장 선거가 예정된 3차 본회의에서 치러지며, 상임위원장 선거는 당초 6일에서 오는 15일로 변경됐다.

특히 일부 시의원은 이번 의장 선출 파행 사태에 책임을 통감하며 후반기 원구성에서 어떤 보직도 맡지 않겠다는 입장도 내놓고 있다.

오광영 의원(민주당, 유성 2)은 6일 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복되는 악폐를 끊고 약속한 합의를 지키며, 오직 시민을 위해 일하는 의회를 만드는데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고민한 결과, 어떠한 보직도 맡지 않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말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민주당 대전시당 및 지역 국회의원 등은 시의회 정상화를 요구하며 사태 진화에 나서는 모습이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시민에게 심려와 우려를 안긴 이번 사태에 책임을 통감하고 고개 숙여 깊이 사과한다"며 "시의원들의 자율적 해결 능력을 우선 신뢰할 것이며 현 상황과 관련한 책임은 끝까지 물을 것임을 약속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 황운하 민주당 국회의원(대전 중구)은 입장문을 내고 "의원총회에서 표결을 통해 당론으로 이미 결정된 공론 정치를 회복하기 바란다"며 "더 이상 대전 시민의 민의가 근시안적 이기주의와 익명의 섬 속에 매몰돼 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시민단체는 시의회의 원구성 파행 사태가 또다시 반복됐다는 데 대해 강한 유감을 드러내고 있다.

대전시민단체연대회의는 이날 성명을 통해 "대전시의회는 2차에 걸친 투표에도 의장 선출에 실패하며 지난 7대 의회 하반기 원구성 파행과 같은 수순을 반복했다"며 "지방의회에 대한 불신을 키운 것에 대해 책임을 지고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