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조달청, 코로나19 위기 극복·혁신조달 역량 집중

2020-07-06기사 편집 2020-07-06 16:20:57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조달청은 6일 대전 본청과 전국 11개 지방청, 조달품질원·조달교육원 등 2개 소속기관을 화상으로 연결해 하반기 조달 부서장회의를 열었다.

정무경 청장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는 상반기 주요업무 추진실적을 점검하고, 하반기 중점 추진할 업무방향을 논의했다.

하반기 조달청은 물품분야에 집중되던 혁신조달을 공사·서비스·국방 분야 까지 확대한다.

코로나19 감염확산에 대비 1억 5000만 장(3차 추경 5000만 장 추가 비축예산 확보)의 마스크 정부비축을 추진하고, 비상시 방역물자에 대한 수급을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다.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관련 사업의 밑그림을 그리는 초기분석설계(ISMP)를 연내 마무리할 방침이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하반기 국내외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높아 국내 경제의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경제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해 공공조달의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