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더 늘어…기존 확진자 접촉

2020-07-06기사 편집 2020-07-06 08:48:39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확진자 다닌 유치원 원생·교사 등 53명 전원 음성

첨부사진1[그래픽=대전일보DB]

대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더 나왔다.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들이다. 지역 누적 확진자는 139명으로 늘었다.

6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 138번 확진자인 서구 갈마동 거주 50대 남성은 대전 110번 확진자를 접촉했다. 자가격리 중이던 지난 4일 발열과 인후통 등 증상이 발현해 검사 후 확진됐다.

서구 내동 거주 60대 남성인 110번 확진자는 지난달 23일 동네 의원에서 몸살약 처방을 받았으나 상태가 더 나빠지자 26일 119구급차를 이용해 충남대병원을 찾았다. 함께 병원으로 이동한 아내(60대 여성)와 아들(30대 남성)은 지난달 27일 각각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 108·109번 확진자다.

건설회사에 다니는 110번 확진자는 지난달 21일부터 전북 전주·무주·군산, 경북 김천 등을 다녀왔다. 어디에서 어떤 경로로 감염됐는지 방역 당국이 조사하고 있다.

139번 확진자인 60대 여성은 서구 정림동 더조은의원 환자다. 이 의원 40대 여성 간호조무사인 126번 확진자와 접촉했다. 지난 2일부터 두통과 근육통 등 증상을 겪었다.

이 의원에서는 지난 2일 126번 확진자를 시작으로, 상담 업무 동료(127번·유성구 40대 여성), 50대 남성 직원(동구 자양동 거주)이 잇따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의원에서 진료받은 60대 여성 환자(대전 132번 확진자)와 이 의원에서 근무한 30대 여성 실습생(133번)과 직원(134번), 133번의 6세 아들인 유치원생(136번)도 확진됐다.

136번 확진자가 다닌 유치원 원생과 교사 등 53명은 검사 결과 전원 음성으로 나왔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