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 총리 "35조 추경예산 신속히 집행"

2020-07-05기사 편집 2020-07-05 14:28:06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4일 임시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 자료=연합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3차 추경 배정계획안과 예산 공고안 등을 의결했다.

국회가 전날 본회의에서 35조1천억원 규모의 3차 추경안을 통과시킨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이번 추경은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추경(28조4000억 원)을 넘어선 역대 최대 규모다. 정부가 제출한 원안(35조3000억 원)보다는 2000억 원 삭감됐다.

추경안에는 고용안전망을 위한 고용안정 특별대책 이행 지원 예산 9조1000억 원, 한국판 뉴딜 예산 4조8000억 원 등이 추가로 편성됐고 대학 등록금 반환 간접 지원 예산도 1000억 원 규모로 반영됐다.

정 총리는 "정부는 재정효과 극대화를 위해 3개월 내 주요 사업비의 75% 집행을 목표로 신속하고 효과적인 집행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